광양시가 캠핑 시즌을 맞아 에너지와 감성을 충전할 수 있는 아웃도어 공간 4곳을 추천했다. 사진=광양시

광양시가 본격적인 캠핑 시즌을 맞아 자연 속에서 하룻밤을 즐기며 새로운 에너지와 감성을 충전할 수 있는 아웃도어 공간 4곳을 추천했다.

광양시는 캠핑인구 700만 시대를 겨냥해 관광명소화 사업을 추진, 백운산과 섬진강 등 차별화된 자연을 배경으로 한 백운산자연휴양림, 금천계곡야영장, 느랭이골자연휴양림, 호수도도글램핑 등을 소개했다.

 

백운산자연휴양림: 원시림 속의 웰니스 복합문화공간. 사진=광양시

백운산 자락에 위치한 백운산자연휴양림은 때 묻지 않은 원시림에 치유의 숲, 목재문화체험장, 산림문화휴양관, 숙박시설 등을 갖춘 웰니스 복합문화공간이다. 특히 숲속의 집, 케빈하우스, 종합숙박동 등 다양한 숙박시설을 갖추고 있어 숲캉스와 산림 치유프로그램을 함께 체험할 수 있다.

 

 

금천계곡야영장: 맑은 섬진강과 숲 속의 캠핑 천국. 사진=광양시

백운산 금천계곡 끝자락에 위치한 금천계곡야영장은 시원한 계곡과 맑은 섬진강, 숲에 둘러싸인 환상적인 캠핑 환경으로 캠핑족들의 발길을 사로잡는다. 오토캠핑장 24면, 카라반 3면 규모로 관리동, 샤워실, 공용취사장, 화장실, 놀이터 등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인근 마을 주민으로 구성된 영농조합법인이 운영을 맡아 어플 ‘캠핏’ 또는 전화로 예약할 수 있다.

 

느랭이골자연휴양림: 고급 글램핑의 성지. 사진=광양시

백운산 끝자락, 수천 그루의 편백나무가 피톤치드를 내뿜는 해발 450m 고지에 위치한 느랭이골자연휴양림은 고급스러운 캠핑을 원하는 캠핑족들의 글램핑 성지다. 산림욕장, 테마정원, 산책로, 물고기정원 등을 거닐며 낭만 가득한 글램핑을 즐길 수 있으며, 6월에는 보리수 열매와 수국이 아름답게 피어나 캠핑객들에게 설렘을 안겨준다. 약 40개의 텐트를 보유하고 있으며 객실 안에는 개별 화장실 겸 샤워실을 갖춰 편리하다.

 

호수도도글램핑장: 백운저수지의 여름. 사진=광양시

봉강면 백운저수지의 아름다운 조망을 자랑하는 호수도도글램핑장은 물멍과 붉은 노을을 즐길 수 있는 노을 맛집이다. BBQ 무한 제공, 불멍 패키지, 보드게임, 대형 빔프로젝터, 스포츠 및 놀이시설, 충전기 등 무료대여존, 24시간 무인매점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있어 초보 또는 미니멀 캠퍼, 가족 단위 캠핑객들에게 인기가 높다. 2024 한국소비자산업평가 숙박 분야 글램핑 부문 우수상을 수상하여 시설, 청결, 친절도에서도 높은 신뢰를 받고 있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캠핑인구 700만 시대에 광양은 수려한 백운산과 섬진강 등 천혜의 자연자원과 안전하고 쾌적한 캠핑 환경으로 캠핑족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숲멍, 물멍, 놀멍을 비롯해 특별한 순간과 추억을 선사할 낮과 밤이 빛나는 광양여행으로 힐링과 감성을 충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담당부서: 관광과 / 연락처: 061)797-3717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