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 백운그린랜드 풋살장에서 지역 아동센터 아이들과 함께한 광양제철소 축구재능봉사단의 ‘행복한 꿈나무 축구교실’이 진행됐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 백운그린랜드 풋살장에서 진행된 광양제철소 ‘행복한 꿈나무 축구교실’이 열려 아이들이 연습 경기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광양제철소

광양제철소 행복한 꿈나무 축구교실 재능봉사단은 광양시 백운그린랜드 풋살장에서 지역 아동을 대상으로 축구교실 봉사활동을 펼쳤다.

축구교실 재능봉사단은 지난 17일 광양시 백운그린랜드 풋살장에서 지역 아동센터 아이들 40여명을 대상으로 축구교실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날 봉사는 단순한 기술 전수에 그치지 않고 신체적 건강과 정서적 교류를 통해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심어주고 더 밝은 미래를 향한 발판이 되기 위해 마련됐다.

축구교실을 진행한 재능봉사단은 2020년 축구를 좋아하는 광양제철소 직원들을 주축으로 창단됐다.

이들은 다문화가정 및 지역 아동센터 아이들에게 축구 기본기인 슛팅, 드리블, 패스 등을 가르치고, 풋살 경기를 진행하며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축구교실을 정기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축구교실에는 △태인 △옥곡 △동광양평화 △늘사랑 △꿈샘 △중마지역 아동센터 등에서 100여명의 청소년들이 교육생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밖에도 재능봉사단원들은 △아이들과 풋살 경기 축구용품 나누기 △전남 드래곤즈 홈경기 관람 △기부활동 등의 선행을 펼치고 있다.

축구 교실에 참여한 태인지역 아동센터 관계자는 “광양제철소 재능봉사단의 지속적인 지원과 관심 덕분에 아이들이 건강하고 행복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있다”고 전했다.

행복한 꿈나무 축구교실 재능봉사단 최용호 단장은 “축구공을 통해 아이들의 성장을 돕고, 미래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기쁘고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외에도 광양제철소는 다양한 지원활동을 통해 지역 아동들을 돕고 있다. 새 학기 학용품 희망키트 전달, 특수장애 아동을 위한 ‘희망의 징검다리’ 프로그램, 다문화가정 아이들의 재능 발굴 및 문화체험 기회 제공 등의 사업을 통해 지역 사회의 미래인 아이들이 건강하고 밝게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펼치고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