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테이너에 실린 친환경유기질 비료. 사진=광양시

광양시 봉강면 소재 친환경영농조합(대표 박광기)이 가축분 퇴비를 베트남으로 수출하기 위한 선적 상차식을 8일 가졌다.

이날 상차식에는 박광기 법인대표와 전라남도 관계자, 광양시 농업기술센터소장을 비롯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날 선적된 ‘소수나다 펠렛비료’는 컨테이너 10대 물량으로 220톤에 이른다. 이번 베트남 수출은 법인이 친환경 유기질비료를 제조하고, 수출 판로를 직접 마련해 성사됐다.

이 영농조합법인은 2008년 설립돼 식품안전경영시스템(ISO 22000) 인증, 유기질비료 제조시스템 특허 등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혼합유박 1종, 혼합유기질 3종, 가축분퇴비 2종을 생산하고 있다.

광양시민에게는 12% 저렴하게 유기질비료를 공급해 농업경영비 절감과 농림축산 부산물 자원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박광기 대표는 “베트남으로는 2020년 첫 수출 이후 코로나 19로 수출이 중단됐었다”며, “올 해 약 4000톤(70만불)의 수출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말했다.

광양시 관계자는 “탄소중립을 목표로 친환경 유기질비료 지원사업과 포장재 지원사업 등 공급에 심혈을 기울여 농업인이 잘사는 농촌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문의 : 광양시 농업정책과(061-797-3537)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