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는 고려시대부터 구한말까지 광양 관련 시문을 모은 1938년 발간된 '희양문헌집'을 한글로 번역한 '국역 희양문헌집 上·下'를 발간했다. 희양문헌집 표지= 광양시

광양시가 고려 때부터 구한말까지 광양 관련 시문을 모은 ‘희양문헌집’ 상, 하권을 한글로 번역 발간했다고 24일 밝혔다.

본 사업은 광양의 문학을 집대성하여 국역 해제를 통해 문학과 정체성 확립을 도모하고, 국역본 책자 발간 및 대중화로 광양 문학사의 귀한 자원으로 활용코자 추진하게 된 것이다.

희양문헌집은 신연활자본 4권 4책으로 구성되어 수록된 작품 수도 928편이었다. 1938년 박종모, 조양제 등이 편집하고 박종범이 발행을 맡아 광양향교 내 희양문헌집 편집소에서 간행한 것이다. 문헌집 발간은 고려시대 이래로 김황원, 김약온, 이무방, 최산두 등 많은 인물을 배출했지만 이들의 문집이 지역 관련 글들로 여러 문헌에 산재해 있었다.

따라서 지역 인사들의 글과 광양지역의 인사와 교류하거나 광양에 유배돼 온 인물 등 지역과 관련이 있는 명사의 글까지 폭넓게 수록되도록 많은 글을 실었다고 한다.

이 문헌집은 지역 전통의 정리, 계승의 모범적 사례라 할 수 있다.

국권을 상실하고 전통이 단절되어 가던 시기 지역민들이 1년 만에 책을 발간한 것은 학문 전통과 계승에 대한 책무감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기 때문이다.

희양문헌집은 전근대 시기 광양 연구를 위한 기초자료집이며, 부분적으로 산재해 있던 자료들을 하나의 제목 아래 묶어 향토 문헌집의 가치도 지녔다. 따라서 광양의 역사, 인물, 지리, 문화 자료에 대한 접근이 쉽게 되고, 사학, 철학, 문학, 지리학 등 여러 분야에서 학술연구의 기초자료 가치도 지녔다고 힌다.

박양균 문화예술과장은 “광양시민의 역사 문화적 자존감 회복 및 정체성 정립을 위해 추진한 희양문헌집을 발간하게 되어 기쁘다”며 “향후 문헌집의 가치와 관련된 학술세미나 개최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광양 문학사를 이해할 수 있는 교육자료로 활용 하겠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사료적 가치가 높은 희양문헌집을 민원부서 및 읍면동, 도서관 등에 배포하고, 시 홈페이지에 국역본 전문을 등재,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담당부서 : 문화예술과 / 연락처 : 061)797-1985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