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일 포스터. 사진=외교부
국기게양방법. 사진=대한민국정책브리핑

현충일은 대한민국의 법정 공휴일 중 하나로,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전몰 장병을 추모하기 위해 지정된 날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기억조차 하기 싫어하는 일제 청산을 가로막은 통한의 날이기도 합니다. 현충일의 제정 이유는 국권 회복을 위하여 헌신하고 희생하신 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기리고 그들의 명복을 기원하기 위함입니다.

현충일을 기념하는 노래의 가사는 다음과 같습니다: “겨레와 나라위해 목숨을 바치니, 그 정성 영원히 조국을 지키네. 조국의 산하여 용사를 잠재우소서, 충혼은 영원히 겨레 가슴에, 임들은 불멸하는 민족혼의 상징, 날이 갈수록 아~ 그 충성 새로워라”. 이 가사는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들의 숭고한 마음과 그 영혼을 기리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간혹 현충일을 ‘국경일’이라 지칭하는 실수를 하기도 합니다. 국경일은 말 그대로 ‘국가의 경사스러운 날’이라는 의미입니다. 반면, 현충일은 호국영령의 명복을 빌고 순국선열 및 전몰장병의 숭고한 호국정신과 위훈을 추모하는 날로 ‘국가 추념일’에 해당합니다. 이 차이를 명확히 이해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6월은 국가유공자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호국보훈의 달’입니다. 이 달 중 가장 먼저 떠오르는 날이 바로 현충일입니다. 현충일은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애국선열과 국군장병들의 넋을 위로하고, 충절을 추모하기 위해 정한 기념일입니다. 하지만 현충일이 왜 6월 6일인지, 그 속에 담긴 의미는 무엇인지 잘 아시나요?

현충일이 6월 6일로 정해진 이유는 6·25전쟁과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1956년 4월 19일, 6·25 참전용사를 비롯해 국가를 위해 희생한 모든 분들을 추모하기 위해 대통령령 제1145호로 6월 6일이 현충일로 제정되었습니다. 이후 1975년 1월 27일에는 대통령령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공식적으로 ‘현충일’로 개칭되었습니다. 1982년 5월 15일에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하여 정부 기념일로 제정되었습니다.

현충일이 6월 6일로 지정된 이유는 우리 역사의 중요한 시점들과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특히, ‘망종(亡種)’이라는 전통적인 농경 사회의 중요한 날과 맞물려 있습니다. 망종은 벼와 같은 수염이 있는 곡식의 종자를 뿌리기에 적당한 시기로, 농경 사회에서는 보리 수확과 모내기를 시작하는 가장 좋은 날로 여겨져 왔습니다.

역사적으로 망종은 국가를 지킨 영웅들에게 예를 갖추는 날로 알려져 있습니다. 고려 현종 때에는 조정에서 장병들의 뼈를 그들의 집으로 가져가 제사를 지내도록 했고, 조선시대에는 6월 6일에 병사들의 유해를 매장하는 전통이 있었습니다. 이와 같이 망종은 국가를 위해 희생한 이들을 기리는 중요한 날이었습니다.

현충일이 6월에 자리 잡은 또 다른 이유는 6.25 전쟁과의 연관성입니다. 6.25 전쟁은 1950년 6월 25일에 발발하여 많은 장병들이 희생되었습니다. 현충일이 처음 지정된 1956년의 망종이 때마침 6월 6일이었고, 이 날짜는 6.25 전쟁에서 희생된 많은 이들을 기리기에 적합하다고 여겨졌습니다. 따라서 정부는 매년 6월 6일을 현충기념일로 지정하게 되었습니다.

현충일은 단순한 공휴일이 아닙니다. 이 날은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는 중요한 날입니다. 우리는 이 날을 통해 그들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하는 시간을 가져야 합니다.

현충일 아침, 모든 관공서와 일반 가정에서는 태극기를 게양합니다. 태극기를 게양하는 것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표현하는 중요한 방법입니다. 태극기를 게양할 때는 조기(半旗)로 게양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현충일 오전 10시 정각에는 전국에서 사이렌이 울립니다. 이 시간에는 모든 국민이 1분간의 묵념을 통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기리며 경건한 마음으로 그들의 희생을 기억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묵념에 참여하는 것은 그들을 기리는 중요한 예식입니다.

현충일에는 단순히 쉬는 날이 아니라, 우리의 조국을 위해 희생한 이들의 공로를 기리고 그들의 넋을 위로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합니다. 이 날을 통해 조국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마음 속 깊이 새기고, 후손들에게 그 의미를 전달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