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가 지난 16일 윤동주 순국 79주기를 맞아 윤동주 육필 시고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지켜내 시인으로 부활시킨 정병욱 가옥 방문을 추천한다고 밝혔다.

윤동주는 1917년 12월 30일 북간도 명동촌에서 태어나 명동학교, 평양 숭실중학교를 거쳐 서울 연희전문학교를 졸업했다.

1943년 일본 도시샤 대학에서 수학 중 한글로 시를 쓰다 독립운동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돼 후쿠오카 형무소에 수감되어 복역 중 해방을 6개월 앞둔 1945년 2월 16일 스물일곱 젊은 나이에 순국했다.

광양은 윤동주가 연희전문 졸업 기념으로 출간하려다 좌절된 육필 시고‘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지켜내 시인으로 부활시킨 역사 공간이다.

윤동주의 연희전문 후배 정병욱은 우리말과 우리글이 금지된 일제강점기, 윤동주가 한글로 써서 손수 묶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를 고이 간직해 세상에 알린 장본인이다.

유고에는 서시를 비롯해 별 헤는 밤, 자화상, 길 등 시대의 어둠을 비추는 등불과 같은 19편의 시가 또렷하게 새겨져 있다.

광양 망덕 포구 ‘윤동주 유고 보존 정병욱 가옥’에는 명주 보자기에 싼 유고를 항아리에 담아 마룻바닥 아래 간직한 당시 상황이 재현돼 있다.

1948년 1월, 유고를 바탕으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간행되면서 마침내 시인으로 부활한 윤동주는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시인으로 우리들 가슴에 영원히 살아남았다.

정병욱 가옥에서 500여 미터 떨어진 곳에는 유고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에 수록된 31편 전편을 시비로 아로새긴 ‘윤동주 시 정원’이 있다.

윤동주 시정원. 사진=곽재하

또한, 망덕 포구와 배알도 섬 정원을 잇는 해상 보도교 명칭도 윤동주의 대표작 ‘별 헤는 밤’을 모티브로 ‘별 헤는 다리’로 명명하는 등 윤동주의 시 정신은 광양 곳곳에 깊숙이 스며들어 있다.

김성수 관광과장은 “독립운동 혐의로 수감된 윤동주는 79년 전 광복을 6개월 앞둔 2월 16일, 이국의 차디찬 형무소에서 순국했지만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며 쓴 친필 유고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로 여전히 우리 곁에 살아 숨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글로 쓴 윤동주의 유고를 지켜낸 정병욱 가옥이 있는 망덕 포구는 550리를 달려온 섬진강이 바다와 만나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는 희망과 부활의 공간”이라면서 “얼음이 녹고 꽃망울 터뜨리는 봄의 길목이자 부활의 공간인 섬진강 망덕 포구 정병욱 가옥을 방문해 윤동주의 시정신과 정병욱의 우정을 되새겨 보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