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새소리숲유치원 전경. 사진=이경희

[공동취재=신협순·이경희 기자] 광양시니어클럽(관장 반영승) 아동교육시설지원단 교사들이 근무하는 성황동 ‘산새소리숲유치원’을 8일 방문했다.

광양시니어클럽은 시니어들의 사회경험을 살린 자발적인 근로활동으로, 건강과 실업, 빈곤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2018년 노인일자리 지원기관으로 설립됐다. 올해는 공익활동형, 사회서비스형, 시장형, 취업 알선형 등 4개 영역, 17개 사업에서 1200여명의 시니어들이 일자리에 참여하고 있다.

한 시니어 교사가 아이들과 함께 소그룹 보드게임에 열중하고 있다. 사진=산새소리숲유치원

4개 영역 중 아동교육지원단은 사회서비스형으로, 시니어 교사 100여명이 42개소에서 어린이들을 위해 보드게임을 중심으로 교육을 지원한다. 그 가운데 ‘산새소리숲유치원’은 7개반 120여명의 원생으로 구성된 대규모 유치원이다. 따라서 시니어 교사 4명이 유치원에서 계획된 프로그램에 따라 성실히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 어린이가 AR프로젝트를 즐기고 있다. 사진=이경희

산새소리숲유치원은 AR(Augmented Reality) 프로젝트가 설치돼 있다. 실제 세계에서 가상의 객체가 표시되는 생동감 있는 공간에서 어린이들이 꿈을 키우기에 부족함이 없었다. 한 어린이가 시니어 교사에게 “선생님 고맙습니다”라며 인사하는 모습에서 인성(人性) 교육 정도를 알 수 있었다.

김명숙 원장은 광양시니어클럽에 대해, “시니어 교사들이 너무 열심히 해주셔서 고맙고, 항상 교사들을 보내주는 광양시니어클럽에도 감사하다”며, “특히 박주민 사회복지사에도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했다.

문연옥·우종순·최규재·최유빈 시니어 교사도 “광양의 명소 구봉산전망대 오르는 길 옆에 유치원이 자리하고 있어 숲속에 온 것 같은 느낌을 준다”며, “유치원 어린이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 손자 손녀들과 같이 노는 것 같아 즐겁고 보람을 느낀다”고 입을 모았다.

시니어교사들이 교육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이경희
유치원 단체사진. 사진=산새소리숲유치원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