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관이 가상의 발화지점을 향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윤광수
중마노인복지관 직원들이 소화전을 사용, 진화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윤광수

광양 중마 노인복지관(정병관 관장)은 16일 오후 1시 30분부터 광양소방서와 함께 합동소방훈련을 실시했다.

이번 소방훈련은 본관 2층에 발행한 화재를 가상으로 설정, 박혜진 부장의 사전 안내방송으로 시작됐다. 직원들은 각가 맡은 역할에 따라 상황을 전파하고, 일사불란하게 건물 외부로 내부에 있던 어르신들을  대피시켰다. 이후 소방서 신고 후 실내소화전을 작동시켜 화재를 진압한 후 광양소방서 안전팀장 강평 순으로 진행됐다.

출동한 소방차는 건물에 마지막 소화작업을 실시했고, 직원들의 소화기 및 소화전 사용방법 등도 함께 실습하며 훈련을 마쳤다.

훈련 후 박혜진 부장은 “부족한 부분은 있었으나 전 직원이 훈련을 통해 보다 안전한 복지관을 만들고, 어르신들과 직원의 안전까지도 지킬 수 있는 능동적 대처에 목적을 두고 실시됐다”며, “하반기에는 더 실전 같은 훈련을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복지관 회원들이 훈련 종료 후 대피소에서 나오고 있다. 사진=윤광수

이형은 119안전센터장은 “실전과 같은 반복 훈련을 통해 해를 거듭할 수록 직원들의 화재 안전에 대한 의식과 훈련 열의가 높아지고 있다”며, “무엇보다 공공시설의 화재는 발생 시 신고 및 신속한 대피를 하도록 주기적인 교육이 필요하고, 심폐소생술 등의 실습교육을 통해 안전의식을 향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정병관 관장은 “훈련에 참여하신 어르신들과 직원 여러분들 모두의 수고에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