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 광양시장과 권향엽 국회의원을 비롯한 단체장들의 헌화 및 분향하는 모습
헌화 및 분향하는 정인화 광양시장, 권향엽 국회의원과 단체장들. 사진=한재만

광양시가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을 거행했다.

제69회 현충일 추념식이 6월 6일 오전 중동 현충탑 광장에서 정인화 광양시장과 권향엽 국회의원, 서영배 시의회의장, 도·시의원, 국가유공자 및 유족, 기관 단체장, 보훈 단체장, 시민 등 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엄숙히 거행됐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추모사에서 “가장 빛나는 시기 자신의 모든 것을 조국에 바친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영전에 삼가 머리숙여 명복을 빈다”며, “이곳에 잠들어 계신 모든 분들이 대한민국의 오늘을 만들어 내신 분들”이라고 했다.

정 시장은 “헌신하신 국가 유공자 분들께 존경을 표하며, 유가족 분들께도 깊은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와 번영은 누군가의 숭고한 희생을 통해 쟁취한 것임을 우리는 기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인화 시장은 “우리의 애국은 서로를 이해하고 양보하며, 상생하는 마음으로 더욱 강해지고 있다”며, “각자 시대가 요구하는 애국을 실천해 주신 수많은 애국자들의 희생이 모여 오늘날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꽃을 피웠다”고 했다.

정 시장은 이어 “우리 후손들에게 더욱 자유롭고 희망찬 대한민국을 가꾸고 물려줄 사명이 있다”며, “행복 지수가 높은 도시·모두가 들어와서 살고 싶은 도시 광양을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의 추념사 모습
정인화 광양시장의 추념사. 사진=한재만

6월은 국가유공자의 희생을 기억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호국보훈의 달’이다. 호국보훈의 달을 상징하는 날이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친 애국 선열과 국군 장병들의 넋을 위로하고, 충절을 추모하는 ‘현충일’이다.

한편, 현충일은 6·25전쟁과 깊은 관련이 있는 날이기도 하다. 1956년 4월 19일 대통령령 제1145호로 6·25 참전 용사를 비롯해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모든 분들을 추모하는 6월 6일 현충일을 제정했다.

1975년 1월 27일 대통령령으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이 개정돼 현충일로 공식 개칭(改稱)됐고, 1982년 5월 15일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을 개정해 정부 기념일로 제정됐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