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청.

광양시가 지역 초·중·고 졸업생 및 거주기간별 대학 등록금 전액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관내 초중고 졸업 여부 또는 거주기간에 따라 2025년부터 본인부담 등록금 50~100%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촘촘하고 두터운 전국 최고의 복지체계인 ‘광양시 생애복지플랫폼’을 완성하기 위해 신규 복지정책을 개발,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다.

18일 시에 따르면대학등록금 전액 지원사업을 시행하기에 앞서 오는 5월 17일까지 광양시청 누리집을 통해 시민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광양시 대학등록금 지원사업은 학부모의 교육비 부담을 줄이고 학생의 역량과 재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균등한 교육 기회를 제공, 광양의 미래 인재를 발굴·양성하기 위해 시행된다.

교육부가 공시한 대학 등록금은 2023학년도 기준 연평균 680만 원(사립 760만 원, 국·공립 420만 원)으로, 주거비와 생활비 등을 포함하면 연간 1000만 원이 넘는 비용이 든다. 이 때문에 대학 진학 포기, 입학 후 학업 중단, 졸업 후 학자금 상환 문제 등의 어려움이 따른다.

시는 이러한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국가·학교·기관 등에서 받는 장학금(학자금)을 제외한 실제 본인부담 등록금을 지원하는 정책으로 관내 초··고 졸업 여부 또는 거주기간에 따라 본인부담금의 50%에서 100%까지 지원, 경제적인 부담 없이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학생 본인이 관내 초·중·고를 모두 졸업했거나, 주민등록 합산 기간이 7년 이상이면 본인부담금의 100%를 지원한다.

관내 초·중을 졸업했거나 합산 기간이 5년 이상이면 본인부담금의 70%를, 고등학교만 졸업했거나 합산 기간이 3년 이상이면 본인부담금의 50%를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2025년 이후 사업을 시행해 1차년도에는 4학년, 2차년도에는 3~4학년, 3차년도에는 2~4학년, 4차년도에는 1~4학년 전체로 확대할 계획이다.

대학 신입생은 첫 학기에는 성적 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재학생은 직전 학기 성적이 B학점 이상인 경우 최대 8학기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시는 다음 달 17일까지 광양시청 누리집(홈페이지) 시민참여-신규 정책 사전 공개 게시판을 통해 시민 의견을 모은 뒤 행정절차를 거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대학등록금 전액 지원사업이 학생에게 공정한 교육 기회를 제공해 학업에만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고부모에게는 자녀 교육비 부담을 덜 수 있는 교육정책이면서 출산율 제고 등 인구정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광양시는 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열악한 교육여건을 향상하기 위해 고등학생 인터넷 강의 수강료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서울과 경기․인천 등 수도권 소재 대학교에 진학한 학생의 주거 안정을 위한 광양학사(서울 소재)를 운영하는 등 교육복지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문의 : 광양시 감동시대추진단(061-797-4767)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