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과 협력사 임직원들의 기부금으로 나눔의 가치를 실천하는 포스코 1%나눔 재단은 기업재단 최초로 국가유공자에게 로봇 의수·족을 지원하고 있다.

6월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들에게 예우를 갖추고 보답하는 호국보훈의 달이다. 직무수행 중 전상·공상으로 퇴직한 군인과 경찰공무원, 소방공무원을 포함한 국가유공자는 현재 61만 명이고, 이중 장애인은 12만 명에 달한다.

국가에서 유공자에게 연금, 의료기구 등을 지원하고 있지만, 예산의 한계로 보철구가 노후 되거나 기능이 부족한 제품으로 많은 국가유공자가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국가유공자도 다른 사람처럼 일상생활을 살아가려면 로봇 의수·족, 다기능 휠체어 등 첨단보조기구가 필요하다. 그러나 로봇 의족 한 대가 약 5000만 원에 달해 비용 부담이 크다.

이에 포스코 1%나눔재단이 2020년 6·25 전쟁 70주년을 맞아 국가보훈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국가에 헌신하다 장애를 입은 국가유공자 중 자립 의지가 뚜렷한 이들에게 첨단보조기구를 지급하고 있다. 국가유공자 법상 공상으로 장애를 입은 소방관과 군인은 퇴직 후에만 국가유공자로 선정될 수 있는데, 포스코1%나눔재단은 현직에서 일하고 있는 이들을 위해 준 국가유공자로 판단해 첨단보조기구를 지원하는 것이다.

포스코가 국가유공자에 제공되는 첨단의료기기들, 사진=포스코 제공

지난 4년간 포스코 1%나눔재단에서 첨단보조기구를 지원받은 장애인은 로봇 의수·족 77명, 첨단 휠체어 41명, 시·청각기구 38명 등 156명에 이른다. 2023년부터는 품목을 확대해 하반신이 마비된 이들이 자유롭게 걸을 수 있도록 하는 보행보조기(C-Brace)를 지급하고 있으며 국내 기업이 개발한 로봇 의족 RoFT(Robot Foot)를 민간 최초로 구매해 국산 첨단보조기구 확산에 힘을 보태기도 했다.

포스코1%나눔재단은 올해도 국가유공자와 전·현직 군인·소방관 중에서 지급 대상자를 발굴, 보훈부 산하 중앙보훈병원과 첨단보조기구 공급사 등 의학적 적합성과 현장 면담을 거쳐 대상자를 선정, 맞춤 첨단보조기구를 10월경 전달할 계획이라고 한다

사진=포스코제공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