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선강부문 다자녀 격려 간담회 참석자들. 사진=포스코

 

광양제철소 선강부문 다자녀 격려 간담회 참석자들, 사진=포스코

포스코는 지속적인 가족출산친화 문화 조성 노력에 힘입어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남성직원 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고 7일 발표했다.

남성 직원의 육아휴직은 2019년 33명에서 2023년에 115명으로 늘었다. 육아휴직과 함께 육아 목적으로 유연 근무를 사용한 남성 직원도 2019년 416명에서 2023년에는 721명으로 증가했다고 한다.

포스코는 육아휴직 기간을 자녀별 2년으로 법정 기준보다 1년 더 부여하고 있다. 또 육아휴직 기간은 모두 근속연수로 인정해 불이익이 없도록 하고, 복귀 시 본인의 희망과 경력을 우선 고려해 부서를 배치하고 있다. 이러한 제도적 지원에 따라 2022년 네 쌍둥이를 자연분만한 김환 대리는 2년 4개월간의 육아휴직 기간 중 사원에서 대리로 승진하기도 했다.

광양제철소 야경, 사진=이경희

따라서 포스코에서는 아빠들의 육아 참여라는 긍정적 인식이 확산하고 있다고 한다.

3자녀의 아빠인 광양제철소 윤지홍 부공장장은 둘째가 태어나자 7개월간의 육아휴직을 다녀와서 “아빠가 아이를 함께 키우는 것은 당연한 것으로, 지원해주신 동료 직원들 덕분에 마음 편히 휴직을 다녀올 수 있었다”며 “복직 후 동료들과도 돈독해졌고 성과도 더 올렸다”고 말했다.

지난 4월 광양제철소 임원은 3명 이상의 다자녀를 둔 아빠 직원들과 육아와 회사 생활에 대해 함께 공감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한다. 참석했던 한 직원은 “임직원이 한 가정의 아버지로 육아 경험을 나누고, 관련 제도의 활용을 권장할 만큼 회사 분위기도 달라졌음을 느꼈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런 변화를 바탕으로, 가족출산친화 문화 확산을 위해 개별 맞춤형 강화, 현행 제도에 대한 의견수렴을 통해 일과 육아를 병행할 수 있는 노력을 꾸준히 할 계획이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