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순천만 국가정원

순천시가 4월 1일 순천만국가정원 개막식을 연다.

축제는 “우주인도 놀러오는 순천”이란 주제로 진행되며, 2023년도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의 아날로그적 요소 위에 애니메이션 등 문화 콘텐츠를 덧입혔다. 인공지능(AI) 등 최첨단 디지털 요소도 가미했다. 또한 개막식이 열리는 장소인 스페이스 허브는 국가정원 동문과 서문을 잇던 유휴공간을 새롭게 단장했다.

우주선이 내려앉은 모습의 스페이스 브릿지와 새롭게 조성된 ‘스페이스 허브’는 어린이들의 꿈을 우주로 상징되는 미래로 실어나른다는 의미다.

개막식은 24개 읍면동 대표 캐릭터를 활용한 ‘애니벤저스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정원문화산업도시선포식, 어린이·청소년·청년연합 퍼포먼스 등 순으로 진행된다.

특히 2000여명의 시민들과 함께 스페이스 허브 활주로에서 펼쳐지는 육상·수상 퍼레이드 콜라보는 특별한 경험과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노관규 순천시장은 “순천의 우수한 아날로그적 정원(60만평) 위에 문화 콘텐츠와 최첨단 디지털 기술을 더해 어디서도 볼수없었던 색다른 경험을 선물하겠다”고 밝혔다.

순천만국가정원은 4월 1일 개막해 연중운영될 계획이며, 매월 마지막주 월요일은 휴장한다. 관람료는 일반성인 기준 1만원, 순천시민은 2000원으로 순천만 국가정원과 순천만습지를 모두 관람할 수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