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청. 사진=이경희

광양시(시장 정인화)는 5월 23일부터 6월 21일까지 특화서비스(우울형)로 노인맞춤돌봄 이용자 44명을 대상으로‘힐링 나들이’를 운영 중이라고 7일 밝혔다.

이번 활동은 정서적 우울감과 외로움을 겪는 어르신들에게 이용자 간 소통과 친밀감을 강화하면서 지역탐방 및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마련된 것이다.

광양시 노인특화사업에 참여한 노인들이 피자를 만들고 있다, 사진=광양시

‘힐링 나들이는 ’6개 소그룹으로 나눠 구례군에 있는 자연 드림파크에서 진행하며, 프로그램은 ▲힐링 밥상 체험 ▲생산 공방 견학 ▲우리 밀 피자 만들기 등으로 구성됐다. 나들이에 참여한 한 어르신은 “평소 여행 다니기를 좋아했는데, 건강 문제로 집에만 있으니 우울하고 답답했는데 다양한 체험도 해보고, 하하 호호 웃는 여행에 더없이 즐겁고 행복하다”며 “여건이 되면 자주 나왔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노인맞춤돌봄 특화서비스는 광양시 거주 65세 이상 우울감, 고독사 등 위험성이 높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상담 ▲우울증 진단 및 투약 지원 ▲집단활동(집단프로그램, 외부활동, 자조 모임)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하태우 노인장애인과장은“사회관계와 외부활동이 위축된 어르신들에게 지역탐방과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어르신들의 사회관계 회복과 참여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양시는 2025년도 참여자를 신청받고 있다.

신청은 광양노인복지관(061-797-4999, 061-761-0592)으로 연락하면 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