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면 섬거삼거리 회전교차로. 구조가 복잡해 교통사고 위험이 많다는 지적이다. 사진=카카오맵 캡쳐.

진상면 섬거삼거리 회전교차로가 복잡한 구조 탓에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크다는 지적이다. 옥곡 방향 진출로는 2개의 차선이 겹쳐 혼선을 빚을 수 있는 데다, 차선을 놓칠 경우 한 바퀴를 돌아야 한다. 특히, 야간에 이 회전교차로를 통과할 때 사고위험이 매우 높기 때문에 운전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중마동 주민 이모(42) 씨는 “5월초 밤 10시쯤 화개에서 광양으로 돌아오던 중 섬거삼거리 회전교차로 차선구분 경계석에 부딪힐 뻔했으나 급정지해 사고를 피할 수 있었다”면서, “급격한 좌우회전이 반복돼 처음 지나는 운전자에겐 위험한 회전교차로”라고 체험담을 전했다.

하동 주민 권모(55) 씨는 지난 2월 중순 저녁 7시쯤 광양을 향해 운전하던 중 섬거삼거리 회전로타리를 회전하면서 차선구분 경계석에 부딪혀 범퍼가 파손된 경험이 있다. 권씨는 “시속 60km로 주행하다 회전교차로 규정속도인 시속 30km로 줄이지 못한 부주의는 있었다”면서도, “회전교차로 구조가 복잡해 사고발생을 줄이기 위한 교통시설 보완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100m 앞 회전교차로 표지판지 있지만 실제로는 60m 전방이다. 또한, 시속 30km 속도제한 표지판은 앞선 표지판에 탓에 잘 보이지 않는다. 빫은 거리에 5개의 표지판이 몰려 있어 특히 밤에는 운전자가 인지하기 어렵다. 사진=배진연
회전교차로 전방에 횡단보도가 설치돼 있으나 신호등은 없다. 섬거삼거리는 마을 근처에 있어 수레를 밀면서 이동하는 노인들이  많다. 차선은 직진에서 좌측으로 유도된다. 사진=배진연
회전교차로에 진입하니 우회전(섬거리마을)과 좌회전 방향(옥곡방향)이 있으나, 표지판이 없어 순간적으로 진행 방향 판단이 어렵다. 사진=배진연
1차선 바닥에 표시된 좌회전 화살표를 따라 급회전 후 다시 우측방향으로 급회전해야 한다. 2차선은 섬거리마을 방향에서 옥곡방향 차량 전용차선이다. 사진=배진연
회전교차로를 나오자 마자 2차선은 주차장 진입만 가능해 1차선으로 이동해야 옥곡방향으로 직진이 가능하다. 사진=배진연

진상면 교통·도로 담당자는 “농사일을 하는 노인들이 많이 다니는 섬거삼거리는 과속차량에 의한 교통사고 위험으로 회전교차로 설치를 건의했다”며, “4년 전 완공했으나, 노인들이 횡단보도 이동시 신호등이 없어, 불안한 상태로 도로를 횡단한다. 시청 교통과에 건의하겠다”고 대답했다.

광양시 교통과 교통정보팀 관계자는 “섬거삼거리 회전교차로 문제는 도로과가 해결 해야 할 민원으로 추정되며, 검토 결과 교통과가 추진할 사항이 있으면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광양시 도로과 도로정비팀 관계자는 “섬거삼거리 회전교차로에서 사고가 발생됐기 때문에 경찰서, 도로교통공단 담당자와 현장조사를 실시, 의견이 나오면 간단한 사항부터 조치를 하겠다”고 대답했다.

이 관계자는 또, “다른 신호등교차로 경우 마을주민들의 회전교차로 설치 건의가 많이 들어오고 있다”면서 “회전교차로와 신호등교차로 각각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조그만 문제점까지 검토해 설계를 해도 운용을 해 보면 또 다른 문제들이 발생한다”고 부연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