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문 입구. 사진=한재만

서울에 남대문이 있다면, 광양시에는 ‘햇살문’이 있습니다. 광양(光陽)은 빛 광(光), 볕 양(陽) 자를 씁니다. 광양이 빛의 도시란 뜻입니다. 햇살은 그러한 광양의 시명(市名)과 잘 맞는 순수 우리말 입니다. 광양시만의 서체인 ‘해살체’가 개발된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런데, 광양에 ‘햇살문’이 있다는 사실을 아시나요? 광양의 새로운 상징, ‘햇살문’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싣는 순서]
1편 : 성황공원 햇살문
2편 : 햇살문 비문
3편 : 성황공원 가는 길
4편 : 새로운 신도시 성황

광양시가 민선 8기 ‘감동시대, 따뜻한 광양’ 일환으로 신도심지 인근에 생활인프라 확충을 위한 가족형 복합테마가 있는 성황공원을 조성하고 지난해 10월 19일 준공식을 열었다.

시는 중마생활권에 대규모 주택단지 조성에 따른 쾌적한 도시환경과 건전하고 문화적인 도시생활 확보를 비롯해 공공 복지증진, 시민 휴식 공간 제공을 위해 2015년 성황공원 실시설계용역을 했다. 이후 각종 영향평가 등 사전 행정절차를 실시한 뒤 2019년 사업에 착수, 지난해 10월 19일 준공했다.

성황공원은 약 16만평 규모의 광활한 부지에 체육관, 수영장, 주차장 1032면, 산책로 8km, 유아숲체험원, 공룡놀이터, 풋살장, 인라인스케이트장 등 다양한 테마를 가진 명품공원으로 조성됐다.

그러나 성황공원 정상을 중심으로 동서로 잇는 고갯마루 출입문과 성황동 스포츠 타운과 연계되는 도로 설치가 돼 있지 않아 이용객들의 외면을 받았다. 그러던 중 지난해 말 고갯마루 출입문을 설치했다. 출입문은 “햇살문”으로 명명됐다. 햇살은 해에서 나오는 빛의 줄기 또는 그 기운을 뜻한다.

햇살문 출구. 사진=한재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