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제철소

포스코DX(대표 정덕균)가 철강, 이차전지 소재, 물류 등 산업현장에 특화한, 인공지능을 확산, 디지털전환(DX)에 인공지능전환(AX)까지 주도해나갈 계획이라고 3월 6일 발표했다.

포스코DX는 AI기술센터를 신설하고, 산업현장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율화, 무인화, 최적화를 구현하여 생산성을 높이고, 효율적이며 안전한 현장을 만들어가고 있다. 기존 AI조직을 확대 개편하여 핵심기술 개발과, 현장 확산을 빠르게 실행하여 철강 제조, 이차전지 소재 등 포스코그룹의 중점사업 AI기술 수요에도 효과적으로 대응할 전망이다.

국내 생산현장에서 스마트팩토리를 선도적으로 구축해 온 포스코DX는 산업현장의 자율화를 위한 3대 핵심기능(인지, 판단, 제어) 분야에 최적인 ‘스마트제조 2.0 시대’를 구현해 나가고 있다. 그중 인지 AI는 현장의 눈 역할을 하는 분야로, 중후장대 산업에 적합한 3D 영상 기술을 차별화시켜 제조, 유통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 적용하여 성과를 내고 있다.

판단 AI분야는 공장의 생산성 향상에 직결되는 작업 순서와 설비 할당 등을 판단하고, 제어 AI 분야는 설비의 최적 운전을 위한 자동 제어, 고숙련 작업자들의 노하우를 딥러닝하여 효율적인 생산 활동이 이루어지도록 지원하고 있다.

포스코 DX가 개발한 과i적용 무인 크레인

특히, 제철소에서는 수십 톤의 철강재를 운반하는 크레인에 인지 AI를 적용해 무인화하고, 이차전지 소재 공장 등의 산업용 로봇에도 적용해 큰 성과를 내고 있다. 또 영상과 현장 설비로부터 수집되는 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하는 이상 감지 기술을 적용하여 관리의 무인화도 실현하고 있다.

윤일용 포스코DX AI센터장은 “그동안 서비스형 AI 기술에 관심이 높았다면 효율화, 자율화, 무인화 등 산업현장의 요구를 해결하기 위한 산업용 AI에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로, 산업용 AI는 실질적 재무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분야로 주목받고 있다”고 했다.

이어, “AI기술센터가 철강, 이차전지 소재 등 중후장대 산업현장에 특화한 독창적 AI기술을 개발, 확산해 포스코DX가 Industrial AI전문 기업으로 성장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