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화 회장이 21일 포스코퓨처엠 천연흑연 음극재 공장을 둘러보고 있다 (우측 두 번째가 장회장), 사진=포스코

포스코그룹 장인화 회장은 지난 21일 세종시 포스코퓨처엠 에너지소재연구소 및 천연흑연 음극재공장을 방문해 이차전지소재 기술개발과 경영현안을 점검하고 직원간담회를 했다.

이날 장인화 회장은 글로벌 전기차가 수요침체(캐즘)된 그룹의 이차전지소재사업 방향성에 대해 언급했다. 장회장은 “글로벌 친환경 시장에서 전기차는 가야 할 방향이므로 그룹 차원에서 투자 축소는 없을 것”이라며 “이차전지소재는 국제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실력을 향상헤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직원들과 간담회에서 “시장은 점차 개선될 것이며, 초격차 기술력 확보를 위해 노력하면 미래가치는 높아질 것”이라고 했다. 또 차세대 소재 개발과 경쟁우위 확보를 위해 시장 변화에 빠른 대응이 관건이므로, 원료부터 제품까지 이차전지소재 풀밸류체인 구축으로 차별화된 경쟁력이 될 것이라고 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포스코퓨처엠 직원은 “이차전지소재사업에 대한 전문적인 식견을 바탕으로 사업의 방향성을 명확하게 설명해 줘서 확신을 가질 수 있는 자리였다”고 했다.

장 회장은 취임 후 ‘100일 현장동행’을 통해 신뢰와 창의를 바탕으로 ∆기업문화 확산 ∆조업환경 개선 ∆사업장 안전 ∆출산/육아 지원까지 그룹사 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을 경청했다.

3월 26일 광양제철소 저근속 직원과 오찬 간담회에서는 반바지허용 요청을 즉시 반영키로 했고, 육아지원과 주택단지 등 복리후생에 대해서도 합리적인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