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청. 사진=이경희

광양시보건소는 농사일 및 산행 등 야외활동이 많아짐에 따라 뱀(독사)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30일 시 보건소에 따르면, 야외활동 시 반드시 긴팔 옷과 목이 긴 신발(장화), 장갑 등을 착용하고, 수풀이나 잡초가 많은 곳은 미리 막대기로 헤쳐서 안전 유무를 확인해야 한다. 등산 및 야영 시에는 독사의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백반을 소지할 것도 당부했다.

독사에 물렸을 경우 독사교상(毒蛇咬傷) 예방 및 응급처치 요령 안내.

  1. 우선 환자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 안정을 취하고 상처 부위를 움직이지 않게 고정한다.
  2. 심장보다 낮게 유지하고, 상처 위쪽 5~10cm에 넓은 천(수건), 붕대로 가볍게 묶어준다.
  3. 응급처치 시 알코올은 뱀의 독을 빨리 퍼지게 하므로 사용을 금한다.
  4. 독을 제거하려고 물린 부위를 칼로 절개하거나, 입으로 빠는 행위는 2차 감염의 우려가 있으므로 삼가야 한다고 권했다.
야외 나들이나 벌초시 특히 주의가 요구된다. 사진 이경희

서영옥 건강증진과장은 “뱀에 물렸을 때는 즉시 119에 신고하고, 간단한 응급처치 후 치료약품이 있는 의료기관으로 환자를 이송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광양시는 항독소 치료가 가능한 광양병원, 광양사랑병원, 광양서울병원을 적극적으로 이용해 줄 것”을 당부했다.

문의 : 건강증진과(061-797-4024)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