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지난 6일 광양에 연산 250만 톤 규모 전기로 공장을 착공했다.

포스코가 지난 6일 광양에 연산 250만 톤 규모 전기로 공장을 착공했다.

6일 광양 제철소에서 열린 전기로 신설 사업 착공식에는 김학동 포스코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해 박창환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정인화 광양시장, 김태균 전라남도의회 부의장, 염동일 한국산업단지공단 전남지역본부장, 시공사 임직원 등 130여명이 참석했다.

국제사회의 탈탄소 정책 수립이 가속화되고 저탄소 제품 공급 요구가 확대되는 가운데, 포스코는 저탄소 생산 체제로 전환을 위해 약 6000억 원을 투자해 연산 250만 톤 규모의 대형 전기로를 신설하기로 했다. 전기로는 2025년 말에 준공, 2026년부터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갈 예정이다.

김학동 부회장은 이날 행사에서 “글로벌 기후 위기 및 신 무역 규제 등으로 경영 환경이 급격히 변화하는 가운데, 포스코는 이번 전기로 신설을 시작으로 신속하고 경쟁력 있는 저 탄소 생산 체제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는 전기로에서 생산한 쇳물을 바로 활용하거나, 고로에서 생산한 쇳물과 혼합하는 합탕 기술을 적용해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전기로 조업 중에 발생하는 배기가스를 스크랩 예열에 사용함으로써 에너지 효율을 높일 계획이다.

전기로를 통해 연 250만 톤의 쇳물을 생산하게 되면, 자사 고로 방식 대비 연간 최대 약 350만 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전기로를 통해 기존 고로 방식 대비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저감하면서 합탕 기술 적용을 통해 전기로 방식으로는 한계가 있던 고급강 생산이 가능하게 대 고객사 별 다양한 요구 수준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을 전망이다. 아울러 이번 전기로 신설 공사에는 연인원 16만 명의 공사 인력이 참여해 광양지역 고용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포스코는 국내 철강 산업이 경쟁력을 유지하며 탄소 중립 목표에 도달할 수 있도록 수소 환원 제철 기술 등 저탄소기술 R&D 및 설비 투자 지원 확대,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수소·전력 인프라 지원 등 정책적 보호 조치 마련을 정부 및 유관 기관에 요청하는 등 탄소 중립 실행 가속화를 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