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불교 광양교당(교도회장 주타원 이원화, 주임교무 형산 송정현)은 26일 오후 2시 원불교 광양교당에서 원불교 열린 날인 ‘대각개교절’을 맞아 이웃사랑실천의 일환으로 (재)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이사장 김재경)에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사진=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

원불교 광양교당(교도회장 주타원 이원화, 주임교무 형산 송정현)은 26일 오후 2시 원불교 광양교당에서 원불교 열린 날인 ‘대각개교절’을 맞아 이웃사랑실천의 일환으로 (재)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이사장 김재경)에 성금 2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광양교당 교도들의 정성으로 마련됐으며, 행복을 여는집과 햇빛마을주간보호센터에 각각 100만원씩 지정기탁돼 시설 운영지원 등 지적발달장애인과 가정폭력 피해자들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원불교 광양교당 송정현 주임교무는 “대각개교절은 원불교 최대의 경축일이다. 모두가 없어서는 살 수 없는 관계임을 알고, 만나는 인연마다 늘 감사와 은혜를 실천하는 삶을 사는 것이 원불교인의 신앙 자세”라며 “교도들의 정성이 어려운 여건 속에서 생활하고 있는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 관계자는 “매년 관내 취약계층을 위해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으로 따뜻한 나눔을 실천하고 있는 원불교 광양교당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한 지역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109주년(원기 109년)을 맞이하는 원불교는 28일 대각개교절을 맞아 관내 소외계층을 위한 나눔으로 은혜 나눔을 실천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