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광양시청

광양시가 옛 광양읍성터에 자리한 광양매일시장 시설현대화사업을 마무리하고 오는 5월 3일 개장식을 개최한다.

29일 광양시에 따르면, 광양매일시장은 193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광양읍 중심상권 역할을 해왔으나, 1995년 광양군과 동광양시 통합에 따른 청사 및 광양경찰서광양읍사무소 이전 등으로 상권이 쇠퇴하면서 침체기를 겪어왔다.

시는 광양읍 원도심 상권 활성화를 위해 2016년 시장 활성화 방안 연구용역을 마쳤고, 2019년 전통시장 시설현대화사업에 선정돼 국도비 28억원 등 총사업비 81억을 투입해 지난 3월 준공했다.

광양매일시장은 지상 2층 규모로 1층은 횟집분식야채건어물 등 점포 31개소와 수산물판매장노점 등 기존 상인들이 대부분 입점했다. 2층은 커피숍과 베이커리미용실공방 등 신규 상인들이 입점해 조화를 이루며 시장 활성화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시는 전라남도 장터유랑단과 함께 줄타기동동구루무엿장수 놀이솟대타기 등 시장을 찾는 고객들에게 볼거리즐길거리를 제공하는 등 남도의 정과 풍악이 흐르는 개장식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옛 시장의 명성을 기대하는 고객과 상인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풍성한 개장식을 준비하고 있다면서 먹거리와 살거리가 풍성한 시장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영상설시장은 올해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증축 공사에 착수했다.

문의 : 광양시 투자경제과(061-797-2811)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