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청. 사진=이경희

광양시는 올 상반기 착한가격업소 확대 발굴과 착한 매돌이 선점(善店)사업을 통해 물가안정에 이바지하는 15곳을 신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착한가격업소는 지난 2월 14일부터 3월 4일까지 모집결과 22개 업체가 신청, 실사 및 심사를 거쳐 적합한 15개 업소가 신규 지정됐다. 이에 따라, 한식, 일식, 중식 등 외식업 40곳, 이미용 및 세탁업 등 기타 개인 서비스업 14곳을 더해 모두 54곳이 됐다.

지정된 업소는 쓰레기 종량제 봉투와 장바구니 같은 소모품 꾸러미를 지원하며, 광양시 홈페지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할 계획이다. 또 광양시 대표 음식인 광양숯불고기, 광양닭숯불구이, 섬진강재첩, 광양기정떡에 대해서도 착한가격업소 표찰과 다양한 홍보를 추가로 진행할 예정이다.

광양기정떡집. 사진=이경희

착한가격업소는 저렴한 가격과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소로 행정안전부 지침에 따라 품목별 업소 가격이 지역 평균가격 이하이면서, 위생 청결 등 기준을 충족하는 업소 중 평가를 통해 지정한다.

허정량 투자경제과장은 “지속적인 경기 침체와 고물가 상황에도 물가안정에 기여한 착한가격업소에 인센티브, SNS 홍보 등 실질적 지원을 확대할 예정”이라며, “개인 서비스업 종사자들도 착한가격 문화확산에 적극 동참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광양시 착한가격업소 바로보기

문의 : 광양시 투자경제과(061-797-2360)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