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암산성. 사진=광양시

광양시는 백제시대에 축성된 석성 마로산성, 불암산성, 봉암산성과 고려시대의 토성, 중흥산성 등 유서 깊은 4대 산성이 탁트인 조망과 수려한 풍광을 자랑하며 현대인들의 사색 공간을 주목받고 있다고 2일 밝혔다.

마로산성(사적 제492호)은 광양읍 북쪽 해발 208.9m 마로산 정상부를 감싸고 있는 테뫼식 산성으로, 말안장처럼 가장자리는 높고 가운데는 낮은 마안봉 지형이다.

2001년부터 2006년까지 5차례에 걸친 발굴조사에서 삼국시대부터 고려시대까지 사용됐을 것으로 보이는 성벽, 망루, 건물지, 우물터, 집수정 등이 확인됐다. 산성 내에서는 마로, 관(官), 군역관 등의 글씨가 새겨진 수키와와 토기 등이 출토됐다.

불암산성(전라남도 기념물 제177호)은 비촌마을 불암산 남서쪽 해발 231.5m의 봉우리를 긴 사다리꼴로 테를 두르듯 둘러쌓은 협축식 석성이다.

호남읍지(1895), 광양읍지(1925) 등에 ‘현 동쪽 50리에 위치한 성으로 500척이며 성내에 우물이 1개있다’고 기록돼 있다. 1998년 순천대박물관 정밀지표조사를 통해 600년 무렵 축조된 백제시대 산성으로 확인됐다.

문지, 건물터, 우물 등이 발굴됐으며 기와류(격자문, 무문, 승문, 선문), 토기, 어망추, 석환 등이 출토됐다. 산성 한편에는 벤치가 놓여 있어 수려한 억불봉과 맑은 수어호의 풍광에 빠져 고즈녁하게 ‘산멍’, ‘물멍’ 등을 즐길수 있다.

진월면 신아리 해발 170m 고지에 자리한 봉암산성(문화재자료 제263호)은 둘레 약 100m, 외벽 높이 90cm 소형 산성으로 ‘신아리 보루’로 불린다.

적의 동태를 살피기에 적합한 요새로 산성 납쪽 일부는 허물어졌지만 대체로 원형을 보존하고 있으며 섬진강, 하동군, 진월면 일대가 한눈에 보인다.

증흥산성(전라남도 기념물 제178호)은 6개 산봉우리를 중심으로 주변 계곡을 활용해 4km를 돌아가며 쌓은 포곡식 산성으로 고려시대 축성된 광양 유일 토성이다.

중흥산성 내에는 삼층석탑(보물 제112호), 석조지장보살반가상(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지142호) 등을 품고 있는 중흥사가 있으며, 사찰의 이름은 중흥산성에서 비롯됐다.

특히, 광양시 출토 문화유산 중 유일한 국보인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국보 제103호)’도 중흥산성 내에 있었으나 일제강점기 반출 후 현재는 국립광주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현재 광양시 고향사랑기부제 제1호 기금으로 ‘국보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제자리 찾기’를 추진하면서 사회단체와 시민들이 함께하는 범시민 서명운동을 펼치고 있다.

광양시 관계자는 “산 정상부에 축조돼 적의 감시와 방어에 활용됐던 산성은 주변의 풍광을 조망하고 여백의 공간을 한가로이 거닐수 있는 훌륭한 사색공간”이라며, “축성 시기 건축, 토목 기술력과 사회 문화상을 엿보기에 훌륭한 역사유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