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립도서관(과장 김미라)은 17일 ‘2024 올해의 책 선포식 및 북 콘서트’를 열었다. 사진=정경환

광양시립도서관(과장 김미라)은 17일 중앙도서관 문화공간 ‘하루’에서 ‘2024 올해의 책 선포식 및 북 콘서트’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날 선포식 행사는 올해의 책 작가의 북 토크와 클래식 음악 공연이 함께 진행됐고, 질의응답 및 사인회 등 시민참여 시간도 마련됐다.

‘광양시 올해의 책’은 ▲어린이 부문 「열세 살의 걷기 클럽」(김혜정 작가) ▲청소년 부문 「비스킷」(김선미 작가) ▲성인 부문 「카페 네버랜드」(최난영 작가) 등 3권이다. 올해의 도서는 선정위원회가 1차 선정한 도서 6권에 대해 시민투표를 거쳐 도서관 운영위원회가 최종 선정한다. 작가들은 “시민들 의견이 반영돼 선정된 책이라서 작가로서 뿌듯함과 감사하다”는 뜻을 표했다.

어린이 및 청소년 대표가 올해의 책을 선포하고 있다. 사진=정경환
올해의 책 전달식을 마치고 작가와 시민대표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정경환

정인화 광양시장은 영상으로 보낸 축사에서 “2012년부터 독서문화 운동인 시민 책 한 권 읽기를 시행해 오고 있다”면서, “올해 선정된 3권의 책에서 전하는 따뜻한 메시지를 통해 책 읽는 기쁨을 서로 나누고 책으로 하나 되는 광양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시민은 “작가와 만남을 통해 책이 완성되기까지 여러 이야기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며 “책을 보다 깊이 이해할 수 있는 즐거운 시간이었다”고 행사 참여소감을 전했다.

작가와 시민들이 작가의 작품활동 이야기를 비롯해 궁금한 사항에 대해 질의응답을 나누고 있다. 사진=시립도서관

한편, 광양시는 ‘올해의 책 선포식’을 시작으로 책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유도하고 지역사회 독서 분위기 조성 등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독서릴레이 ▲작가초청 강연 ▲올해의 책 독후감 공모전 등 다양한 프로그램과 행사를 운영한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