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화 시장이 참전영웅들에게 꽃목걸이 증정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윤광수
정인화 시장이 시민들과 참전영웅들을 보며 격려하고있는 있다. 사진=윤광수
행사 참석자들이 만세삼창을 외치고 있다. 사진=윤광수

광양시는 6·25전쟁 제74주년을 맞아 희생과 헌신으로 나라를 지킨 6·25 참전유공자에 대한 존경과 감사를 담아 6·25전쟁 제74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광양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 기념행사에는 정인화 광양시장,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도·시의원, 6·25참전용사 및 보훈단체 회원, 기관 단체장 등 200여 명이 참석했다.

식전행사로 6·25전쟁 영상 상영과 시립합창단의 위로 공연이 진행됐으며, 기념식 본 행사는 ▲모범 국가보훈대상자 표창 ▲참전영웅 꽃목걸이 증정 및 자녀의 감사편지 낭독▲6·25의 노래 제창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6·25전쟁 정전 74주년을 맞는 해로, 참전 영웅들의 희생과 헌신을 잊지 않겠다는 사회적 존경심과 상징성을 담아 정인화 광양시장이 6·25참전 영웅에게 제복을 직접 입혀드리는 시간을 가졌다.

대한민국상이군경회 강동현 광양지회장은 “6·25전쟁의 실상을 상기해 역사적 교훈을 되새겨 호국 의지와 애국정신을 견고히 하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들의 거룩한 희생정신을 기억해야 한다”고 마무리하고 참석하신 참전 국가유공자들에게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오늘의 빛나는 역사는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위해 기꺼이 전선에 뛰어들었던 20대의 청춘들의 고귀한 영령들과 참전유공자분들의 용기와 투혼 그리고 희생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참전 영웅들이 지켜낸 대한민국의 자유 평화의 고귀한 가치가 미래 세대들에게 온전히 계승될 수 있도록 다같이 노력해 주셨으면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