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서천 변 장미공원 장미꽃 터널에 형형색색 장미들이 만개했다. 해질 무렵 만개한 장미와 LED 조명의 환상적인 조화. 사진=김려윤

광양시 서천변 장미공원 형형색색 장미꽃이 만개했다.

서천은 백운산(해발 1222m, 봉강면 조령리)에서 발원, 광양만까지 이어지는 하천 중 하나다. 장미공원은 서천을 따라 광양소방서부터 매화주공아파트 인근 봉강면 입구까지 700m 조성됐다. 사계절 각양각색 꽃과 붉은 양귀비가 꽃물결을 이루며, 장미꽃 터널 등 장관을 이룬다.

서천변 장미공원은 1만3000㎡ 부지에 50여종 2만2000여주, 중동근린공원 장미동산은 4000㎡ 부지, 20여종 1만여 주 장미가 있다.

장미꽃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연인, 시민, 관광객 마음을 설레게 한다. 밤에도 아름답게 빛나는 장미꽃을 감상하고 즐길 수 있도록 LED 경관등이 설치돼 있다.

야간 LED 경관등은 장미꽃과 조화를 이루며 색다른 매력을 흠뻑 느낄 수 있고, 운동, 산책, 휴식, 이벤트, 힐링 공간으로 최적화됐다. 가까운 거리에 있어 접근이 용이하며 좋은 추억을 간직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광양시 중동근린공원 장미동산 장미들이 만개했다. 사진=김려윤

서천은 청둥오리를 비롯해 3월 말에서 4월 초까지 3.5km 벚꽃, 4월부터 11월 초까지 무지개 분수, 5월부터 장미꽃 만개 등 각종 행사가 열린다. 건너편은 전국 명소 중 하나인 광양 불고기 특화 거리 등이 조성돼 있다.

서천 인근 주민 김모씨는 “광양은 3월 초 매화, 3월 말에서 4월 초 벚꽃, 4월 말에서 5월 초 국사봉 철쭉, 5월 장미꽃, 유당공원 이팝나무꽃, 라벤더, 코스모스 등 사시사철 꽃과 함께한다”며 “백운산에서 내려오는 맑은 물과 시원하고 깨끗한 공기, 사람이 살기에는 가장 좋은 지속적으로 성장 가능한 미래 지향적인 도시”라고 말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