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파랑길 순천 62코스는 여좌만의 아름다운 일출과 광활한 갯벌의 생태를 관찰 할 수 있는 둘레길이다. 사진=배진연

남파랑길 순천 62코스는 순천만 일출이 유명한 별량화포에서 출발, 거차마을, 구룡마을, 종점에 도착하는 15.5km 둘레길이다. 4시간 40분이 소요되며 남파랑길 62코스 중 순천시 관할이다.

일출이 아름다운 화포해변의 여좌만 갯벌을 볼 수 있고, 뻘배타기, 꼬막캐기, 짱뚱어 잡기, 갯벌 미끄럼틀타기 등 다양한 갯벌체험을 할 수 있는 거차 뻘배체험장이 있다.

4일 오전 9시, 퇴직동료 일행은 별량화포에서 출발, 용두마을에서 짱뚱어탕으로 점심을 먹고 출발지인 별량화포로 돌아오는 코스를 출발했다.

바다쪽으로 돌출된 하포항은 좌측으로 와온해변, 여수반도, 우측으로는 고흥반도까지 광활한 여좌만의 갯벌이 펼쳐져 있다. 사진=배진연

화포마을에서 바라본 갯벌은 칠게들과 짱뚱어의 천국처럼 평화롭게 보였다. 여수반도 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볼 수 있는 화포해변에는 마을길 끝에서 해상 데크길로 금천마을까지 이어진다.

하포마을 끝에서 금천마을까지 해안선을 따라서 설치된 데크길은 보다 더 깊은곳의 갯벌을 가까이 관찰 할 수 있다. 사진=배진연
데크길 중간중간 갯벌을 관찰할 수 있는 공간 겸 쉼터가 설치돼 있는데 조형물 의자가 기념촬영하기에 좋다. 사진=배진연
여좌만 갯벌의 특산물 칠게. 금천마을 주민들이 여좌만에서 채취한 칠게를 선별, 포장하고 있다. 5kg씩 포장한 칠게는 5만원에 판매된다고 한다. 사진=배진연

금천마을에서 마산해안길까지는 방조제 길이 이어진다. 왼쪽에는 드넓은 갯벌이 펼쳐져 있어서 가까이서 칠게와 짱뚱어의 생태를 관찰할 수 있다.

남파랑 순천 62코스는 도로와 방조제로 이어져 자전거길로 겸용이다. 가장 큰 단점이 햇빛을 피 할 수 없기 때문에 철저한 사전준비가 필요하다. 사진=이치용(사진작가)
둘레길 매니아를 위해 매놓은 뻘배. 입자가 아주 고운 여좌만 갯벌은 발이 빠져 이동 할수가 없다. 그래서 뻘배에 몸과 그릇, 도구를 싣고 한 발로 갯벌을 헤치면서 앞으로 나아간다. 사진=배진연

창선마을을 지나 ‘낙지나라’ 앞에서 다시 왼쪽 제방길을 따라 가면 거차길이 연결되고, 거차마을과 해안가 도로를 걸어가면 순천 거차뻘배체험장에 도착한다.

거차마을 앞 갯벌 조망대에는 뻘배를 타는 여인의 조형물이 있다. 몇시간씩 같은 자세로 일하는 고단함을 느낄 수 있다. 사진=배진연
순천 거차뻘배체험장에서는 밀물때 수영을 하고, 썰물때 뻘배체험은 물론 계절별로 짱뚱어잡기체험, 칠게잡이체험, 갯고둥잡기체험 등을 할 수 있어 어린이는 물론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많이 찾는다. 사진=배진연

거차뻘배체험장 정자에서 쉬면서 체력을 보충하고, 뻘배 방호대가 설치된 제방길을 500m 정도 가면 오른쪽으로 시멘트 포장길을 따라 걸으면 마산마을과 마산길이 니온다. 이어 마산교와 친환경길을 따라서 용두마을에 갈 수 있는데, 수시로 이정표와 지도를 확인해야 한다.

폐 뻘배가 울타리로 장식된 제방길이 이채롭다. 이 길 끝에서 남파랑길 이정표를 따라 우측길로 가야 한다. 사진=이치용(사진작가)

일행은 이곳에서 방파제길을 따라 갔는데, 길이 좁고 다듬지 않아 다니는 둘레길 매니아가 많지 않은 것으로 착각했다.

제방을 따라 왼쪽으로 계속 가면 겨우 한 사람정도 다닐 수 있는 길이 이어진다. 길을 잃게 되니, 여기서 바로 되돌아 가야 한다. 사진=배진연

선두를 따라 가다 길을 잃고 헤매는 사이, 보행기록은 2만2000보를 가르키고 있었다. 모두 지쳐 목적지에 가까운 별량면으로 변경했다. 욕보할매집에 도착하니 오후 2시 10분, 짱뚱어탕으로 늦은 점심을 먹으니 정말 맛있는 별미였다.

별량에서 오후 3시 20분, 82번 버스를 타고 출발지인 별량화포로 되돌아 왔다. 이번 둘레길 체험에서 가보지 않은 길은 반드시 확인하고, 또 확인해야 고생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남파랑길 순천 62코스 중 별량화포에서 거차뻘배체험장코스는 적극 추천하나, 이후 구룡마을까지는 들판을 걷는 코스이기 때문에 재고할 필요가 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