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청. 사진=이경희

광양시가 폭언이나 폭행 등 악성 민원으로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겪는 공무원이 없도록 ‘악성민원대응팀’을 구성, 운영한다.

지난 3일부터 운영에 들어간 악성민원대응팀은 공무원들이 악성 민원으로 신체적,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거나 업무수행에 어려움이 없도록, 부시장을 단장으로 4개반 20여명으로 구성됐다.

악성민원대응팀은 악성 민원 피해 초기부터 법적 대응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피해 신고가 접수되면 대응팀이 민원 사항부터 현장조사, 담당직원 면담 등 문제 해결을 돕는다. 대응팀의 중재에도 민원이 해결되지 않으면 기관 차원의 법적 대응을 검토하게 된다.

법적 대응 시 담당직원에게 법률 자문비용과 심리상담 및 의료비 등도 병행 지원할 예정이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불법적인 악성 민원은 규정에 의거 단호하게 대처해 공무원들이 악성 민원에 대한 두려움 없이 사명감과 긍지를 갖고 업무에 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