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니켈법인 SNNC(사장 배재탁)가 15일 지역 장애인을 위한 사업비를 후원했다.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 니켈법인 SNNC(사장 배재탁)이 지역 장애인을 위해 후원금은 전달했다.

포스코 니켈법인 SNNC(Société de Nickel de Nouvelle Calédonie et Corée)는 지난 15일 오후 1시 20분 ‘재가장애인반찬지원사업’, ‘장애인 정서지원을 위한 찾아가는 사진관’ 사업비 총 1075만원을 (재)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이사장 김재경)을 통해 광양시 중마장애인복지관에 전달했다.

이날 전달된 사랑채움 SNNC 장애인 지원사업비는 SNNC임직원들이 매월 기부하는 성금으로 마련돼 중마장애인복지관에 지정기탁됐으며, 장애인들을 위한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될 예정이다.

재가장애인반찬지원사업은 중마권역 재가장애인 150명에게 밑반찬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한국여성소비자연합 광양시지부와 연계해 반찬을 직접 만들고, SNNC봉사단을 통해 월 15명의 재가장애인을 직접 방문해 반찬을 전달할 예정이다.

장애인 정서지원을 위한 찾아가는 사진관은 사회적 지지체계가 낮은 장애인을 비롯해 44곳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SNNC 재능봉사단이 직접 사진촬영과 액자 제작을 통해 일상 행복을 공유하고 긍정적인 자아감을 형성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SNNC 박종일 경영지원실장은 “이번 장애인 지원사업이 많은 장애인들에게 도움이 돼 더 건강하고 행복한 일상을 보냈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에 어려운 이웃들에게 행복을 드리며 함께 성장하는 SNNC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사랑나눔복지재단 관계자는 “장애인들의 식사와 정서지원을 위해 아낌없이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SNNC 임직원들과 봉사단에 감사 말씀 드린다”며 “사랑나눔복지재단도 SNNC와 함께 어려운 이웃들의 복지향상과 행복한 일상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SNNC는 2015년부터 (재)광양시사랑나눔복지재단을 통해 관내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는 장애인 지원사업 뿐만 아니라 미래세대와 소외계층 지원사업을 함께 추진하기 위해 5640만원을 기부했다.

위키백과에 따르면, SNNC는 포스코그룹의 주요 계열사로, 계열사 중 영업이익 상위를 차지할 정도로 탄탄한 기업으로 손꼽힌다. 특히 포스코의 스테인리스 생산에 핵심적인 니켈 공급을 담당하고 있어 국내 철강산업에도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 SNNC는 지난 2006년 포스코와 뉴칼레도니아의 최대 니켈 광석 수출회사인 SMSP사가 합작 설립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