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숨터 개소식
광양시가 11일 (사)전남지체장애인협회 광양시지회 부지 내에 지체장애인 쉼터 ‘뜨락’을 개소했다. 정인화 시장(왼쪽 세 번째)과 서영배 의장(오른쪽 다섯 번째)이 참석해 축하했다. 사진=광양시

광양시가 11일 (사)전남지체장애인협회 광양시지회 부지 내에 지체장애인 쉼터 ‘뜨락’을 개소했다.

이날 개소식(開所式)에는 정인화 광양시장, 서영배 광양시의회 의장, 임형석·박경미 도의원, 광양시의원들을 비롯한 광양시 장애인 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민선 8기 공약사항인 장애인 쉼터 ‘뜨락’은 시비 2억6000만원을 투입, 62.55㎡ 규모로, 교육은 물론 휴게, 상담실 등의 공간과 편의시설을 갖췄다.

‘뜨락’은 (사)전남지체장애인협회 광양시지회가 운영하며, 장애 특성으로 복지관이나 경로당 이용에 어려움이 컸던 장애인들이 교육과 정보공유, 문화생활과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장애인 전용 공간이다.

이 시설은 안전하고 쾌적한 휴게공간과 함께 ▲꽃꽂이 수업 ▲장애인식 개선교육 ▲둘레 길 탐방 ▲자연정화 활동 등 맞춤형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박현석 (사)전남지체장애인협회 광양시지회장은 “장애인들이 사회적으로 차별 받지 않고 활기찬 인생을 보낼 수 있도록 쉼터 운영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쉼터 개소를 축하 드리고, 장애인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체계적인 프로그램으로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교육기관이자, 때로는 편하게 쉬는 사랑방으로 사랑 받기를 기원한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이 편안하고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아낌없이 지원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 광양시 노인장애인과(061-797-3349)

댓글을 남겨주세요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여기에 이름을 입력하세요.